top of page
Post: Blog2_Post

하이언니의 로에베 이야기

제가 일전에 샤넬 외 요즘 구매하는 브랜드를 셀린, 로에베, 그리고 루이비통이라고 말씀 드렸었는데 그중 오늘은 로에베이야기를 좀 해볼께요.


제 기준 로에베는 에르메스 만큼이나 가죽에 진심인 브랜드입니다. 대부분의 명품 브랜드들이 가죽 가공을 통해 브랜드의 아이덴테티를 구축 하고자 할때 로에베는 내추럴한 가죽이 가지고 있는 본연의 아름다움으로 꾸준하게 승부를 보는브랜드라 생각했어요. 가죽의 가공을 최소화 하고 가죽의 러프함을 그대로 나타내 줌으로 그 고급스러움과 클레식컬한느낌을 살리는 브랜드입니다.


그래서 사실 로에베 가방은 가벼운 가방은 아니에요. 로베에 가방을 대표하는 해먹백도 가볍지가 않아요. 해먹백은 디자인 특성 상 가죽의 양이 많이 들어가기 때문에 사이즈에 비해 무게감이 있는 가방이에요.


로에베 가방의 장점은 시간이 지나고 가죽이 바래고 벗겨질수록 멋스럽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가죽 가공을 거치지 않고러프한 가죽의 느낌을 살린 가방들만이 가지고 있는 아름다움이죠.


그래서 전 로에베 가방도 우버급만 구매했습니다. 일단 하이엔드급도 해먹백이나 퍼즐백 모두 외관을 완벽하게 재연했기에 흔히 말하는 짭티는 없어요. 헌데 제가 항상 강조하는 그 2%의 흐르는 무너짐이 하이엔드급에는 없습니다. 하이엔드급과 우버급의 가장 큰 차이는 얼마나 고가의 가죽을 쓰느냐에서 오는데 이 흐르는 듯한 무너짐은 고가의 가죽 일수록 확연히 티가 납니다. 더욱이 오래 쓸 수록이요.


전 너무 딱 각지고 무너짐이 없는 가방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각진 가방은 샤넬 클레식 미디움이 유일해요. 그 외의 가방은 모두 자연스럽게 무너지는 느낌이 나는 가방을 선호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로에베의 흐르고 무너지는느낌은 제 취향에 딱 부합해요. 더군다나 유행이 없고 그 어떤 아웃핏에도 튀지 않게 블랜드 되는 느낌이 있어요. 게다가쓰면 쓸수록 더 자연스럽게 무너지고 벗겨지는데 그런 모습 또한 authentic 해보여서 좋아합니다.


제가 소장하고 있는 로에베의 데일리백은 퍼즐백과 퍼즐 호보백인데요. 첫 로에베 가방은 해먹백이었으나 플리로 판매하고 지금은 없어요. 무거운 가방이 이제는 손이 안가더라구요.


일단 퍼즐백은 가방이 굉장히 튼튼해요 ㅎㅎ 그리고 전 베이지 계열의 컬러를 구매했는데 진짜 어디에나 다 잘 어울려서기대 했던것 보다 더 자주 사용해요. 말 그대로 데일리백.



그리고 요즘 사랑에 빠진 가방은 퍼즐 호보백이에요.


제가 앞에 로에베 가방은 대체적으로 무겁다고 말씀 드렸는데 퍼즐호보백은 진짜 깃털처럼 가벼워요. 정말 가죽 가방중 월등하게 가벼운 편이에요.


게다가 호보백이 겨드랑이에 딱 껴서 매는 디자인 이잖아요. 근데 가죽이 너무 부드러워서 자유자재로 구부러지고 찌그러져서 정말 편해요. 부대낌이 1도 없다고해야할까요. 정말 만족도 100% 제가 강추 드리는 데일리백입니다.



가방이 아무리 예뻐도 편해야 손이 가더라구요 이제. 역시나 나이는 어쩔수 없음.


저의 넥스트 로에베 구매는 지금 갈등 중이기는 한데 퍼즐 호보백을 아더컬러로 하나 더 구매하던지 아니면 안톤 슬링백을 하나 구매하던지 할 생각입니다.



저처럼 튀지 않는 무난하고 클레식하며 오래 맬수 있는 가방 원하시면 로에베 추천드려요.




조회수 23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entarios


bottom of page